페이지 선택

Yoyush, <Moonlight Swan Songs>, 2018, cassette tape, shrink wrap, styrofoam, Korea

요유시 

Yoyush

The piece is based on yoyush´s album <달빛 백조의 노래 / Moonlight Swan Songs>, (2018 Seikomart), a psychedelic, vaporwave infused journey through a rainy night in Myeong Dong.  It evokes themes of consumerism, late capitalism, nostalgia as much as environmental issues.

 

yoyush@naver.com

https://seikomart.bandcamp.com/album/moonlight-swan-songs

 

 

 

영문 원문 (Original Text) : 요우시 (Yoyush)

한글 번역 (Translator) : 송유진(Yujin Song Y.A.R)

<달빛 백조의 노래>

(2018 세이코마트)

  

그녀는 명동으로 길을 틀어 들어간다. 길게 사선으로 놓인 길을 가로질러 끝없이 펼쳐진 일출 속으로 들어간다. 그 지점은 반복되어 등장한다. 1000개의 빛나는 해파리들이 중력을 거슬러 떠다닌다. 시선을 바닥에 고정한 채 독성을 지닌 과다한 형광 빛과 열 추적에 집중한 채 걷는다.

그녀는 쇼핑을 하고 있지 않고 다른 곳에 있다. 그 누구도 만질 수 없고 영향력이 닿지 않는 지름길을 택해 걷는다.

늦은 저녁 붐비는 퇴근자들 뒤에 잠시 멈춰 서서 시선을 위로 올려 바라보는 데, 그녀의 피부에 비친 하늘은 거미처럼 여러 색의 총알을 하늘로 쏘아 올린 듯하다. 이는 너무 달콤해서 피할 수 없고 구멍이 많으며 사방에 널려있다. 모든 거리는 가까워지며 그녀는 이제 그 안에 있다.

<Moonlight Swan Songs>

(2018 Seikomart)

She veers into the Myeongdong and cuts down a long diagonal street into the ever-glo of perpetual sunrise. A looping solstice. 1000 luminescent jellyfish floating across the gravity-shift. Head down and moving, she focuses against an overdose of neon saccharine, just this side of toxic, heat-seeking.

She is not-shopping. She is elsewhere; taking a shortcut; untouchable, immune.

She slows down behind a bottleneck of midnight commuters and pauses, seeing up into it. Seeing with her skin. The sky is like a spider, the color of bullet. The injection is sweet and inevitable, porous, 360 degrees. All distances close; she is inside it now.

 

Yoyush, <Moonlight Swan Songs>, 2018, album, 39min, Seikomart Japan

                 Artist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