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유민경 학예사  평론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유민경 학예사여운혜는 일상에서 사용되고 버려지는 일회용 플라스틱처럼 영원히 썩지 않는 상태로 한계도 없이 확장되는 것들의 이면에 집중해 왔다. 작가는 저비용 상업주의로 작동되는 소비문화의 구조를 비틀어보고자 가에 붙어 있는 청테이프 조각을 화폐로 물건을 구입할 있는 관객 참여형 상점 <원파운드샵> 기획하게 되었다.  

 <원파운드샵> 9개의 개별 작품들로 이루어진 상점 형태의 설치 작업으로, 영국의 저가 일상용품 판매 상점에서 이름과 콘셉트를 가져왔다. 작가는 영국에 가상의 본점이 있다고 설정하고, 쓸모없다고 여겨지는 물건들을 의미 있게 순환시켜 보고자 서울에 분점을 열었다. 2018 마포구 서교동에서 서교점* 3개월 동안 운영 하였다. < 뽑는 기계> 보이는 청테이프 조각 덩어리는 서교점에서 판매한 수익이다. 이번 전시(최근 전시) 북서울미술관에 새롭게 개점한 노원점으로, 작가는 대부분 노원구 일대에서 기증받은 물건들을 판매한다. 작가와의 거래 퍼포먼스가 있는 (전시 기간 4 진행)에는 여느 상점처럼 물건을 마음대로 구경하고 구입할 있다. 거래가 없는 날에는 아이쇼핑(눈요기) 가능하다.  

일상에서 뜻밖의 재미와 기쁨을 추구하는 놀이 형식의 <원파운드샵> 관객과 작품 간에 억압적이지 않은 상호 소통을 유도한다. 재미와 함께 의미를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 2000년대 )처럼, 우리의 유머 감각을 최대한 끌어올려 만남과 교감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를 확장해 보자.  

*여운혜 개인전 <한계도 모르고 계속 퍼져 나가는 것들의 거래> (2018)

 

SeMA, Buk-Seoul Museum of Art

Critic by. Curator Minkyung Yoo

Woonhae Yea’s oeuvre has centered around things that continue to expand and exist without end, such as disposable plastics that never disintegrate. Examining our consumer culture, driven by the cynical logic of low-cost economics, that artist created ONE POUND SHOP, an interactive store where visitors can purchase goods using pieces of green tape off the streets as currency.  

ONE POUND SHOP is an installation in the form of a store with its name and concept inspired by the English low-price everyday goods store. Imagining a headquarters based in England, the artist operated a franchise store in the Seogyo-dong area of Seoul* for three months in 2018. The lump of green tape placed inside the work Cash Machine is the profit earned from exchanging goods with visitors during that time. In this exhibition(the recent exhibition), the artist imagines a new narrative based on a franchise located in the Nowon district of Seoul(SeMA, Buk-Seoul Museum of Art), where the store is filled with items donated from the local area, able to find new life in a meaningful way. On the days of the exchange performance(4 days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guests are invited to browse and purchase items in the exhibition space as they would in any other store. One other days, guests may browse but cannot make purchases.  

With a humorous and playful approach, ONE POUND SHOP encourages viewers to interact with the artwork in a strictly voluntary way. Through the unexpected encounters and communications that occur in the work, viewers can broaden their perspective of the world through the playful eyes of the Millennials (those born in the 1980s – 2000s).

*Woonhae Yea Solo Exhibition, GREEN TAPE MONEY (2018)

SeMA, Buk-Seoul Museum of Art, Curator Minkyung Yoo

여운혜, <에​ 브리씽 머스트 고!​>, 2019, 혼합 재료, 슈퍼마켓 선반, 수집한 일상의 물건, 가격 표시 스티커, 쇼 카드와 비디오 설치, 가변 크기

Woonhae Yea, ​<Everything Must Go!>​, 2019, Mixed materials, supermarket shelves, used everyday objects, adhesive price labels, starburst signs and video installation, Dimensions variable

여운혜, <원 파운드샵 폐쇄회로 텔레비젼>, 2018, 단채널 비디오 설치, 컬러, 무음
Woonhae Yea, <One Pound Shop CCTV>, 2018, Single-channel video, color, mute

여운혜, <“우리 오늘 행운을 가져가는 거예요”>, 2019, 오디오 설치, 사운드
Woonhae Yea, <“We are having good luck today”>, 2019,  Audio installation, sound

*위 영상은 <원 파운드샵 폐쇄회로 텔레비젼>과 <“우리 오늘 행운을 가져가는 거예요”>를 재구성한 편집물 입니다. (1분 58초)

Original Text: Woonhae Yea

English Translator: Yeyoon Avis Ann

 

여운혜 작업 노트

 한계도 모르고 계속 퍼져 나가는 것들의 거래

어떻게 그것들을 재취급​re-treat하고​​ ​다시 재순환​re-treat​ ​할 수 있을까?

 

원파운드샵은 분류하기 힘든 다양하고 수많은 물건들을 슈퍼 진열대 위에 채워 잡화점 형태로만든 후 길에서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청테이프 조각만을 유일한 교환 수단으로 삼아 그 물건들을 판매하는 상점이다. 보통의 상점처럼 그 물건들은 소비자를 위해 다시말해 판매를 위해 새로 제조되거나 생산된 것이 아닌 내 주변에 사람들의 집에서 나온다. 원파운드샵은 그린 테이프 머니​Green Tape Money라는​ 화폐가 있어야 관객과 작업 간의 거래가 이루어지는 상점 형태의 조각적 설치 작업이다.

 #생각: 내가 살아가는 이 시대의 세상은 자꾸만 소비하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고 그 속에서 소유물도 자꾸만 한계 없이 늘어난다. 소비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그 물건이 없어서? 그 물건이 망가져서? 새로운 것이 더 좋아 보여서? 그냥. 모두의 집 그러니까, 각자의 저장소에는 한계도 모르고 계속 끝도 모르고 늘어가는 것들이 참 많다.

 

 #에피소드: 평소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테이프 조각들이 덕지덕지 붙은 전봇대가 자꾸만 신경 쓰였다. 어디로 갈지 모른 채 길을 잃어 어디론가 사라지지 않고 달라붙은 이 흔적들은 우리의 일상 옆에 늘 이렇게 있어 왔다. 심지어 날이 갈수록 쌓여만 가고 있다. 우리 모두의 사물 – 현재 진행형 전봇대는, 몇 시간 안에 다른 광고물로 대체되는 무한경쟁의 전장이기도 하다. 꽤 치열하게 느껴진다.

 

쓸모없을 것, 쓸모있을 것, 쓸모없는 것

물건 수집에 대한 SNS 공지와 오프라인 문의 그리고 개별 인터뷰를 통해 쉽게 늘어나는 일상의 잡동사니들을 모았다. 수집된 물건들은 마음씨 착한 기부자님들이 기증한 정의로운 기부물품이라고 자연스럽게 설정되었다. 받는 사람도 주는 사람도 가치있게 생각하며 행동했다. 내가 재미있었던 것은 대부분의 기부자님들은 버리는 물건 – 기부하는 물건에 대한기억을 꽤 구체적으로 묘사하였고 대부분 물건 마다의 사연이 있었다. 왠지 모를 즐거움과 씁쓸함이 공존 했다.

 

 

원파운드샵은 영국의 저가형 일상용품 상점에서 컨셉을 빌려왔다. 그리고 그곳에 존재하지도 않는 (가상의) 본점이 있다고 설정하였다. 이러한 상상의 작업적 상황이 즐거웠고 결국 전체적인 작업 이야기에 도움이 되고 풍성해 진 것 같다. 무언가 허구이지만, 열려 있는기분이 좋다.

 

 인간이 만든 허상의 가치와 구체적인 물질들 사이의 연결지점에 주목하여 더 이상 무가치하다고 느끼는 것들에 새로운 가치를 찾아보려 한다. 필요에 따라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가치들에 집착하는 욕심과 불필요한 욕망을 본다. 화폐로 보이는 순간, 전봇대에 붙어있는 청테이프 쪼가리들은 모을만한 가치를 가진다. 

 

어디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우리의 관점은 달라질 수 있다. 그것들은 어디서 왔으며 결국 어디로 가는 걸까? 결코 쉽지 않았던 이번 장사를 통해 결국 내가 번 수익인 엄청난 양의 청테이프 돈더미들은 앞으로 나에게 어떠한 것들을 고민하게 할까?

 

자, 마지막 기회입니다. 당분간 이런 거래가 없어요.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기회.
원파운드샵에서 쇼핑하세요. 서두르세요.
*Thank you for shopping with us* 

 

Artist Note of Woohae Yea

Transaction Continuously Spreading With no Limits.

 

– How do we retreat those and recirculate them?

1 Pound shop is the kind of a general shop selling various miscellaneous items hard to be categorized. The only mean of exchange is a piece of green tape common on the street. The items are not newly made to earn a profit out of the buyers, but they are directly came from people’s house. 1 Pound shop is a sculptural installation piece, based on the transaction happening between the audience and the work by the use of ‘Green Tape Money’.

#Thoughts: It seems like the current era whispers to spend more to us, and offer to get more and more items. There are several reasons behind consumption. As… Maybe it’s because you don’t have the product. It’s because it is broken. Or it’s because the new one looks better. Simple. Everyone’s house, I mean.. In everyone’s storage, there are so many things, endlessly increasing.

#Episode: The small remaining tapes on the telephone pole which irritates me suddenly, usually there were not that visible. The remnants of our traces, without any direction to follow, they have been with us in our daily lives. Even so, they are constantly accumulating. Everyone’s object – the telephone pole could be a battlefield of infinite competitions as one can be easily changed to other advertisements. It seems pretty competitive, I would say. 

Things that would be useless, useful, and things that are useless.

I have collected everyday items that are easily being accumulated. Through posting on social media, sending inquiries through offline and having individual interviews. The collected items are naturally defined as ‘righteous items’ given by generous donators. The part that I was having fun was the stories behind each item, as donators quite vividly described their memories with it. While listening to their stories, some sort of enjoyment and bitterness have coexisted.

 

One pound shop borrowed a concept from British shops selling low-cost everyday supplies. And imagining an (actually non-existing) flagship store over there. I enjoyed this imaginative process, and eventually, it had helped to improve the general story behind the practice and it has been truly enriching. Partially fictive, but, opened, it is.

I would like to find a new value to the things that are seemingly useless focusing on the connection point between man-made value and the actual objects. Seeing obsessions and unnecessary temptations towards the values which simply just constantly appears and disappears depending on people’s needs. As soon as it seems like money, the remaining green tapes on the pole would have value, being worth to be collected.

 

Our perception and viewpoint might change depending on where are we looking, and how are we looking at things. Where did those come from and where do they go eventually? What will the massive amount of Green Tape money, which are the profit earned through this business that was never easy, suggest me to dwell on?

 

There, our last chance. We won’t have this kind of deal after this. A chance that will never come back. Shop at 1 pound shop. Hurry!

Thank you for shopping with us.

여운혜, <모​두를 위한 것: Waste Bin​>, 2019, 라텍스 출력, 알루미늄, LED, 130cm x 95cm x20cm

Woonhae Yea, <​Something 4 Everyone: Waste Bin​>, 2019, Latex print, aluminum, LED, 130cm x 95cm x 20cm

                 Artist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