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Seungeui Hyun, Nowhere-Mountain, 2018, Charcoal on Korean paper, 90.9×72.7cm, Korea

현승의

Seungeui Hyun

안녕하세요, 밥 먹고 잠 자고 작업하며 살아가는 평범한 청년작가입니다.

Hello, I am an ordinary young artist who is eating, sleeping, and working.

 

herworks@naver.com

instagram @hyunjang_gamgak

Original Text: Seungeui Hyun

English Translator: Eunju Lee

 

 

Nowhere 시리즈에 대한 단상

자연은 때때로 낯설다. 낯설다는 것은 생각의 특정한 경계가 허물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발현되는 새로운 인식들은 자연 대상에 대한 일상적 태도를 반추하게 만든다. 한밤중에 바라보는 시커먼 산이라던가 흐린 날의 잿빛 바다는 우리가 관념적으로 생각하는 자연의 낭만적 모습과는 커다란 거리감이 있다. 그리고 그러한 모습 속에는 어떠한 힘 또는 자아가 담겨있는 듯해서, 때때로 신화적이거나 초월적인 사고방식을 이끌어 내곤 한다. 자연의 밑바닥에는 아주 오래된 유물에서 느껴지는 침잠된 생명력 같은 것이 있다. 이는 인간의 정신을 잠식하고 매몰시켜 고요한 관조의 상태로 진입시킨다.
정신을 매몰시키는 자연의 무거운 힘은 어쩌면 그 안에 담긴 태고의 시절에서 우러나오는지도 모른다. 무한히 반복되는 시간들의 누적은 거스를 수 없는 깊이와 헤아리기 힘든 슬픔을 만들어낸다. 견딜 수 없이 쌓여가는 자연이라는 존재의 권능을 견디지 못해 인간은 수없이 손을 대고 자신들의 성을 쌓아간다. 하지만 자연을 직면하고, 받아들이고, 마음을 내맡길 때 비로소 인간의 존재가 더욱 뚜렷해지기에 나는 끊임없이 자연을 질문하고, 스스로 대답하고, 또다시 의문을 제기하려 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머릿속 허공을 맴도는 이미지들을 붙잡아 눈앞에 드러내고자 한다.

Thoughts for Nowhere Series

Nature is sometimes unfamiliar. Being unfamiliar means that certain boundaries of thought are broken down. The new perceptions that emerge as boundaries break down make a reflection of the daily attitude toward natural objects. There is a great distance between the dark mountains or the gray seas of cloudy days that we see in the middle of the night from expected natural sceneries. And it seems to have some power or self in it, sometimes leading to mythical or transcendent thinking. At the bottom of nature, there is a kind of dormant life force felt from a very old relic. It eats into the human mind and burrows it into a state of tranquil control.
The heavy power of nature that enmeshes the mind may come from the ancient times contained in it. The accumulation of infinitely repeated times creates an inexorable depth and immeasurable sadness.
Unable to withstand the power of nature’s unendurable accumulation of power, a man puts his hands together and builds his own castle. But it is only possible when I face, accept, and leave my mind for human existence be more distinct so I constantly question, answer and question nature again. And in the process, we try to capture images that hover in the air in our heads and reveal them before our eyes.

 

 

Seungeui Hyun, Nowhere-Island, 2018, Charcoal on Korean paper, 40.5x60cm, Korea

Seungeui Hyun, Nowhere-Sea, 2018, Charcoal on Korean paper, 40.5x60cm, Korea

BIO

2016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학사 졸업

2018 서울대학교 대학원 동양화전공 석사 졸업

 

2016 단체전 <Cutting Edge 100>, 가나아트센터, 서울

2017 단체전 <시각의 좌표>, 토포하우스, 서울

2018 단체전 <그사이 : 뜰>, 아이디어팩토리, 서울 

2018 2인전 <어둠 속에서 몇 개의 그림자가 서성이었다>, 아츠스테이갤러리, 서울

2016 BFA in Oriental Paint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2018 MFA in Oriental Paint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2016 <Cutting Edge 100>, Gana Art Center, Seoul
2017 <The Coordinate of Viewpoints>, Topohaus Art Center, Seoul
2018 <In Between : Yard>, Idea Factory, Seoul
2018 <There Were a Few Shadows Wandering in the Dark>, ARTXSTAY Gallery, Seoul

                 Artist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