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Jooyun Chang, Anxiety 2, 2019, Ink and korean paints on Korean paper, 53×45.5cm

장주연

Jooyun Chang 

안녕하세요, 장주연입니다. 반갑습니다.

Hello, I’m Jooyun Chang. It’s nice to meet you.

 

jooyun1116@naver.com

instagram @hyunjang_gamgak 

Original Text : Jooyun Chang

English Translator: Eunju Lee 

 

불안에 대하여

불안은 일상적인 나날을 보내는 자신을 뒤흔들어 평소에 잊고 살던 자신의 존재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기분이다. 삶에 대해 고민하고, 투쟁하며 살아가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것이기도 하다. 실존주의 철학자 키르케고르와 하이데거는 불안을 단순히 하나의 감정이 아니라 인간 실존의 중요한 조건이라고 보았다. 동물이 자신의 존재 의미에 대해서 아무런 의문도 없이 안주하여 살아가고 있는 것과는 달리 인간은 자신의 존재 자체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그런데 인간이 이런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의지나 결단에 달린 것이 아니며, 태어나면서부터 항상 문제로 삼아 왔던 것도 아니다. 인간은 자신을 잊고 일상에 매몰되어 살아가다가 어느 순간에 자신의 존재를 문제 삼게 되는데, 그러한 순간은 바로 불안이란 기분이 엄습할 때이다. 이처럼 불안은 인간이 스스로 존재에 대한 인식을 열어주는 계기로 작용한다. 동물과 구분되는 인간 정신의 증거이며 자기 자신의 ‘있음’을 마주하게 하는 것이다.

나의 작업은 눈을 가리고, 몸을 뒤트는 인간의 모습을 통해 이 같은 불안을 표현한 작업이다. 하지만 불안은 눈을 가린다고 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불안은 오직 맞닥뜨릴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토록 회피하고 싶어 하는 불안을 마주함으로써 자신의 존재에 대해 다시금 눈을 뜰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그 불안에서 벗어나기 위해 의지를 발휘하게 된다는 것에서 나는 불안을 긍정하고, 그것을 작업으로 표현하고 있다.

About the anxiety

Anxiety is a feeling that could shake your daily life to rethink about your forgotten existence. It is also something that any human being will experience who agonizes and struggles over life. The existentialist philosophers, Kierkegaard and Heidegger, saw anxiety as an important condition of human existence, not just an emotion. Unlike animals living in complacency about their meaning, humans are questioning themselves. However, it is not up to human’s will or determination to raise such a question, nor has it always been an issue from birth. Man forgets himself and caught up in his daily life, and at some point, he takes issue with his existence, when he feels anxious. Therefore, anxiety works as an opportunity to open up awareness of one’s own existence. It’s a sign of the human mind that distinguishes it from the animal and puts it in the face of its own ‘existence’.

My work is to express this anxiety through the image of a human being who blindfolds his eyes and twists his own body. But anxiety is not something that you can avoid by covering your eyes. Anxiety can only be faced. By confronting the anxiety that you wanted to avoid so strongly, then you can open your eyes again to your own existence, and you can have the will to overcome the anxiety. That’s why I accept anxiety and express it as artwork.

 

Jooyun Chang, Anxiety 1, 2018, Ink and korean paints on Korean paper, 349x280cm

Jooyun Chang, Something comes up behind her, 2019, Ink, korean paints, conte on Korean paper, 91×72.5cm

 

 

BIO

2019 서울대학교 대학원 동양화전공 석사 수료

2017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학사 졸업

 

2018 2인전 <어둠 속에서 몇 개의 그림자가 서성이었다>, 아츠스테이갤러리, 서울

2018 3인전 <포크숟가락>, 우석갤러리, 서울

2017 단체전 <흐르는 점>, 관악사 ArtDorm, 서울

2017 단체전 <모든 것이 명확하다면>, 겸재정선미술관, 서울

2017 3인전 <자늑자늑>, 우석갤러리, 서울

 

2019 Completion of MFA Course in Oriental Paint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2017 BFA in Oriental Paint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2018 <There Were a Few Shadows Wandering in the Dark>, ARTXSTAY Gallery, Seoul
2018 <Sphork>, Woosuk Gallery, Seoul
2017 <Flowing Spots>, ArtDorm, Seoul
2017 <If everything is obvious>, Gyeomjae Jeongseon Art Museum, Seoul
2017 <Soft-moving>, Woosuk Gallery, Seoul

                 Artist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