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Bongjun Oh, <Der rote Wuerfell>, 2018, d-print

오봉준 

Bongjun Oh

회화,설치,콜라쥬,드로잉,사진 등 다양한 매체작업을 하고 있으며 현재는 베를린을 기반으로 작업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Based on Berlin, he shows various artworks from painting, installation, collage, drawing, photography, and etc.

www.bongjunoh.net

jasonobj@gmail.com

Orignal Text: Bongjun Oh
English Translator: Yeyoon Avis Ann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존재하지 않지만 존재하는…

자연스럽게 인식하고 있는 것들의 실체는 무엇이며 그 실체는 어떤 형태로 존재하는 것이며 이 형태는 무엇으로 인식되는가. 이러한 인식과 실체 및 형태는 시간과 존재에 어떤 관계가 있을까. 죽음은 무엇을 뜻하는가. 어느 고인의 죽음은 나에게 이런 많은 물음을 갖게 하였다. 나 역시 존재라는 물음에 스스로 답을 맺을 수는 없지만, 죽음에 대해서도 진지한 물음을 던져 보지 않았다. 막연히 알고 있는 어떤 존재라는 것은 명확히 서술하기란 커다란 물음이었다. 우리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공간 안에 공통의 시간, 언어, 기호 등 다양한 요소들을 만들어 우리의 존재를 불투명하게 만들거나 망각시킨다. 내가 아닌 다른 존재로 인한 내가 인지되는 것, 혹은 나로 인해 인지되는 다른 존재들. 한편 죽음은 이러한 것들을 초월하는 하나의 통로일까. 아니면 다른 공간으로 가는 하나의 현상인 것일까. 삶과 죽음, 이것은 상반된 것이 아닌 마치 죽음이 삶이 끝나는 마지막 종착점이 아닌, 채움과 비움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것처럼 공존하는 현상으로 보일 수 있을까. 죽음을 통해 다른 공간, 다른 형태로 존재, 다시 그 두 공간에서의 다양한 현상으로의 공존. 이런 막연한 질문들에 스스로 경쾌한 답을 명명하긴 어렵지만 이런 나의 의문들을 작업에 투영해본다.

Things that exists but also non-existing, that does not exist but existing.

What is the true nature of things that were just naturally perceived? In what form does that true nature of things exist? And through what does that form is being perceived? What relation do perception, true nature and form have in relation to time and existence? What does death mean? One deceased’s death has brought up many questions to me. I too, can’t answer clearly to the question of existence, but I have never asked a serious question about death. The very abstract notion of existence is such a big question mark to clarify. We create various communal elements such as time, language, symbols in the space we are living in, which put our existence into oblivion and unclarity. Me, being perceived through some other existences, or other existences perceived through mine… Is death the venue that surpasses these questions? Or a phenomenon that leads to another space? Life and death, away from being directly opposite and being a destination where a life ends, can it be shown as a phenomenon that coincides both filling and emptying? Through death, being in a different space, existing in a different form, and existing in a dynamic phenomenal form in two different spaces. Even though it is difficult to answer clearly to these abstract questions, I attempt to cast these questions I have on my practice.

 

 

Bongjun Oh, der rote wuerfel, 2018, installation, 500x500x300(cm)

Bongjun Oh(with sarah oh-mock),  le fin, 2018, installation, 500x500x300(cm)

 

 

 

Bio

2016 Meisterschueler, Prof. Georg Winter, HBK Saar, Saarbruecken

2012-15 HBK Saar, Diplom (Prof. Georg Winter, Prof. Gabriele Langendorf)

2002-09 Kyonggi Fine Arts University, Suwon, KOR, Diplom

개인전 1회 2018 Der rote Wuerfel, oMo artspace, Berlin 및 다수 단체전 참여